고양시, 한강 철책선 제거 추진…시민 의견 조사
고양시, 한강 철책선 제거 추진…시민 의견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 수변(평화) 누리길 단절 구간 군 철책선을 제거하고자 시민 의견 조사를 시행, 육군 제9보병사단과 지속적인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제공: 고양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
한강 수변(평화) 누리길 단절 구간인 군 철책선을 시민들이 걷고 있다. (제공: 고양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

규제 완화 지속 협의 추진

[천지일보 고양=이성애 기자] 고양시가 한강 수변(평화) 누리길 단절 구간 군 철책선을 제거하고자 시민 의견 조사를 시행, 육군 제9보병사단과 지속적인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군부대와의 협약으로 지난 2008년부터 146억원을 투입해 남북분단과 갈등의 상징인 한강하구 군철책 제거 사업을 추진해 왔다. 철책선 제거 대상은 행주산성부터 행주대교, 김포대교, 일산대교까지 약 14㎞다. 지난해에도 한강변 행주대교부터 김포대교에 설치된 군철책선 총 3.3㎞를 제거한 바 있다.

특히 2016년에는 철책선 제거 후 외래식물 번식 등으로 방치되던 고양시정연수원 한강변에 고양 600년 역사와 수변 생태계를 모티브로 한강수변공원인 행주산성 역사공원을 조성했다.

그러나 아직 남은 김포대교에서 일산대교까지 약 9.6㎞ 구간은 군 경계 및 작전상 지연되고 있는 김포시 구간과 동시에 철거해야 한다는 군부대의 입장에 따라 사업이 장기간 표류하고 있다.

이에 시는 한강 누리길 이용자 약 1500여명에게 규제해제 서명을 받았으며 한강수변(평화)누리길 이용자 시민 200명을 대상으로 시민만족도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강철책선 사업 조기 추진을 위한 군부대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지속할 계획이다.

김운영 환경친화사업소장은 “군철책선 제거사업과 관련해 군 규제가 하루빨리 해소될 수 있도록 군부대 관계자와 지속해서 협의하겠다”고 말하며 “한강 철책선 제거사업은 한강을 시민들에게 되돌려주는 첫걸음으로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해 주민들에게 더 안전하고 쾌적한 한강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민만족도 조사 결과 군 시설 미개방으로 인해 불편을 느끼는지에 대해서 ‘불편하다’는 응답이 89.9%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또한 군 통제 등의 규제로 단절된 구간 중 먼저 개방돼야 하는 구간은 ‘김포대교~일산대교’가 61.5%로 가장 높았으며 행주산성이 36.5%로 그 뒤를 이었다.

군 철책의 철거 시점에 대해서는 즉시 철거가 35.5%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군작전상 문제가 없을 경우가 28.5%, 1년 이내가 27.5%, 3년 이내가 8.5% 순으로 집계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