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산 농산물에 보복관세… 무역전쟁 본격화하나
중국, 미국산 농산물에 보복관세… 무역전쟁 본격화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이 미국의 중국산 철강·알루미늄 대상 관세폭탄 공격에 맞서 미 농산물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미국의 철강 생산 모습 (출처: 뉴시스)
중국이 미국의 중국산 철강·알루미늄 대상 관세폭탄 공격에 맞서 미 농산물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미국의 철강 생산 모습 (출처: 뉴시스)

미 중간선거 앞두고 트럼프 겨냥 무역보복… 농산물 128품목 고율관세

[천지일보=이솜 기자] 중국이 미국의 중국산 철강·알루미늄 대상 관세폭탄 공격에 맞서 미 농산물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 11월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표심을 움직일 수 있는 미국산 농산물을 집중 타격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2일 중국 재정부는 국무원 비준을 거쳐 관세세칙위원회가 이날부터 미국산 돼지고기와 과일 등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해 고율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재정부가 발표한 ‘미국산 일부 수입품 관세 감면 중단 통보’에 따르면, 돼지고기를 비롯해 미국산 수입품 8개 품목에 대해서는 관세를 25% 인상하고, 과일 등 120개 수입품에 대해서는 15%의 관세를 부과한다.

이번 조치에 대해 관세세칙위원회는 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중국산 철강·알루미늄에 고율관세를 부과한 것에 대한 대응조치라고 밝혔다. 중국 재정부는 “미국의 232조 조사 결과에 따른 조치는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위반하고, 안보 예외 규정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사실상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로 중국의 이익을 엄중히 훼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정부는 “미국의 조치가 중국에 끼친 손해에 대해 균형을 맞추기 위해 이번 조치를 한다. 현재 시행하는 보세와 감세 정책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중국은 다자무역체제를 지지하고, 이번 조치는 WTO 규정에 따라 중국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중국 상무부는 미국산 과일과 건과일, 인삼, 견과류, 와인, 돈육과 일부 철강제품 등 미국산수입품 128개 품목에 30억 달러(약 3조 1900억원) 상당의 보복관세를 예고한 바 있다.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기반을 타격하는 방식으로 통상 보복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날 고율관세를 적용한 농축산물은 지난 대통령 선거 때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 ‘팜벨트(농장지대, Farm Belt)’ 주(州)들에서 주로 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당시 돼지를 많이 생산하는 상위 10개 주 가운데 8곳에서 승리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미국은 철강, 알루미늄 외에도 중국만을 별도의 표적으로 삼은 품목들에 대한 관세부과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500억∼600억 달러(53조 1500억∼63조 7800억 달러)에 이르는 중국산 수입품에 25% 고율관세를 물리기로 하고 그 품목들을 정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