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주 4.3사건, 보수개신교계 공식 사과해야
[사설] 제주 4.3사건, 보수개신교계 공식 사과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곧 제주 4.3추념일 70주년이다. 제주 4.3사건은 1947년 3월 1일 경찰의 발포사건을 기점으로 해 1948년 4월 3일 발생한 봉기 사태와 그로부터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 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무려 2만여명의 양민들이 학살된 사건이다. 

제주도는 올해를 ‘4.3 70주년 제주방문의 해’로 설정해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관련해 원희룡 지사는 지난달 국회에 4.3 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요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4.3 희생자와 유족, 4.3 수형인에 대해 공식 사과해 주시라”고 요청했다. 

과거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위령제에 참석해 국가권력에 의한 대규모 희생이 이루어진 데 대해 공식사과 했음에도 4.3사건은 아직도 논란을 안고 있다. 아직까지 가해자로 지목된 극우 보수 세력들은 공산폭도들의 반란으로 규정하고 어린이, 노인, 여성이 30% 이상 포함된 대규모 양민학살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당시 양민학살을 주도한 세력은 서북청년회다. 이 서북청년회는 영락교회 청년들을 중심으로 조직됐다고 고(故) 한경직 목사가 직접 자랑삼아 밝힌 적 있다. 4.3 당시 제주도민들은 서북청년회를 이끈 목회자들의 손가락에 의해 공산당이냐 아니냐가 갈렸고, 이는 곧 사느냐 죽느냐로 이어졌다. 진상조사 과정에서 여러 각도로 서북청년회의 인권유린이 드러났음에도 서북청년회를 이끈 영락교회 및 보수 개신교계, 또 이들과 하나 된 세력들은 여전히 당시 학살이 공산폭도 진압활동이었다며 반성과 사죄를 거부하고 있다. 

진실을 인정할 때 진정한 용서와 화합도 시작되는 것이다. 서북청년회는 물론 그들을 이끈 영락교회와 보수개신교계는 이제라도 제주도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 권력을 등에 업고 저지른 인권유린을 통렬히 반성하지 않는다는 건 그 같은 행태를 반복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역사는 돌고 돈다. 그래서 잘못된 것은 바로잡아야 한다. 진실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만이 같은 비극을 막을 유일한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수리 2018-04-06 08:30:16
개신교는 신앙이전에 기본 양시무터 챙겨야합니다

파파야 2018-04-04 18:24:48
진실을 왜곡하려하다니 같은 종교인으로써 부끄럽네요~

메론 2018-04-04 18:23:45
진정한 종교인이라면 진실을 받아들이고 사과하십시오

레몬 2018-04-04 18:22:54
진실을 왜곡하고 감추려하다니 부끄러운줄 알아야죠~ 진실을 받아들이고 진심어린 진심어린 사과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