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 놓고 여야 계속되는 공방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 놓고 여야 계속되는 공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30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30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종료된 이후에도 여야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앞서 지난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연 가운데 여야 의원들은 양 후보자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 자료제출 문제, 세월호 참사 당시 노래방 출입 의혹 등과 관련해 신경전을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의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31일 양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한 구두논평에서 “KBS 사장을 잘 임명하는 일이야말로 공영방송의 정상화의 첫 단추를 끼우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국회에서의 인사청문회를 통해 KBS가 공영방송으로 거듭나고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자유한국당의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어제 인사청문회에서 양 후보자는 거짓 자료를 제출해 성폭행 사건을 은폐, 축소하고 석사논문을 표절하는 등 공영방송 사장으로서 부적격한 사유 ‘종합세트’를 선보였다”고 비판했다.

또 “세월호 침몰 당일 노래방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내역을 숨기고 거짓 자료를 제출한 것이 밝혀졌다”며 “후보자 정책발표회에 달고 나왔던 노란 리본은 뻔뻔한 추모쇼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도 이날 양 후보자가 자격이 없다며 사퇴를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런 사람을 내세우자고 문재인 정부와 여당은 노골적 방송 장악에, 자신의 야당 시절 발의 법안인 방송법 개정을 헌신짝처럼 팽개친 것인지 다시 한 번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이후 국회에서 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채택한 뒤 대통령 임명 절차를 거쳐 KBS사장으로 임명되지만, 그렇지 않다고 대통령이 KBS 사장을 임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