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있는 3월 마지막 주… 문화를 즐겨 ‘봄’
문화가 있는 3월 마지막 주… 문화를 즐겨 ‘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광역시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27
울산광역시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27

따뜻한 봄날다채로운 문화행사 열려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3월 마지막 주 수요일(28)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다양한 문화행사가 진행된다.

중구 문화의 전당 함월홀에서는 오는 28일 오후 730종갓집 릴레이콘서트가 열린다. 방성우, 임정희, 서영은, 테이 등이 출연하며 선착순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울주군 문화예술회관은 같은 날 오후 8시부터 ‘3월 하우스 맴버십 콘서트, 노바색소폰 앙상블이 열린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색소폰 연주단체인 노바색소폰 앙상블은 창의적인 색소폰 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문화예술회관 갤러리 쉼에서는 ‘3~4월의 작가 박빙()’, 1~4전시장에서는 르네상스 울산전이 개최된다.

장생포박물관은 재개관 기념으로 고래박물관에서 만나는 암각화속 고래특별 기획전이 열린다. 반구대암각화 3D모형을 체험할 수 있으며 박물관 1층 기회전시실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또 울산 대곡박물관에서 울산의 역사를 답사하는 15회 태화강유역 역사문화 알기행사가 열린다. 시민들과 태화강변을 둘러보며 울산의 역사와 인물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갖는다. 답사는 오는 28일 오후 1시 태화강 전망대에서 시작된다.

울주 알프스시네마에서는 문화가 있는 날 정기상영회인 움프극장이 무료로 진행된다. 상영작은 제2회 울주산악영화제 초청작인 스키여정, 집으로’ ‘등짐아래의 자유’ 2(다큐)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문화시설 현황은 문화가 있는 날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