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돼지농장서 구제역 ‘양성반응’… 관심→주의로 상향
김포 돼지농장서 구제역 ‘양성반응’… 관심→주의로 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뉴시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경기 김포시 돼지 농가에서 구제역 의심 증상이 발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6일 오후 7시 40분께 김포시 소재 돼지농장에서 구제역 의심축이 신고 돼 간이 검사를 한 결과 구제역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27일 밝혔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최종 결과는 이날 중에 나올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또 27일 자정(0시)를 기해 위기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경기도 김포시 구제역 의심축 발생과 관련해 “농식품부는 농림축산검역본부, 지자체 등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력아래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초동방역을 철저히 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이 총리는 또 “정밀검사 결과에 따라 김포시 소재 우제류 전체에 대한 긴급 백신 접종 준비, 이동중지 명령 등 필요한 조치를 선제로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