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18] “공산당에 미치는 것과 광적인 신앙의 차이는?”
[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18] “공산당에 미치는 것과 광적인 신앙의 차이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24가지 생로병사 질문에 답하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인간은 죽음 앞에 나약하다. 지난 1월 9일로 병석에서만 벌써 4번째 생일을 맞은 삼성 이건희 회장도, 그의 아버지 삼성 창업주 고(故) 이병철 회장도 마찬가지다. 이병철 회장은 1987년 타계 한 달 전 ‘생로병사(生老病死)’와 하나님(신)의 존재에 관한 24가지 질문을 천주교 故 박희봉 신부에게 던졌다. 그러나 답변은 듣지 못했다. 서울 삼성병원에 의식을 잃고 누워 있는 이건희 회장도 어쩌면 아버지와 같은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 모른다.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이 반복되면서 빈부귀천을 떠나 모든 인간이 가장 궁금해 했을 법한 고 이병철 회장의 종교질문 24가지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16년부터 한기총-신천지 교리비교 영상을 공개해 ‘가장 성경적 답변’이라는 평가를 받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답변과 과학적 근거로 답을 했다는 천주교 광주대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전 회장 김왕기 전남대 명예교수의 답변을 통해 재조명한다.

18. 신앙인은 때때로 광인처럼 되는데, 공산당원이 공산주의에 미치는 것과 어떻게 다른가?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공산주의·신앙 미치는 것 같아

공산주의에 미치는 것이나 신앙에 미치는 것이나 미치는 것은 같다. 그러나 미치게 되는 내용과 목적은 다르다. 신앙인은 자신을 알고, 세상을 알고, 마귀를 알고, 참 창조주를 앎으로 악에서 벗어나 도의 길을 가는 것이다. 공산주의에 빠지는 것은 원해서가 아니요, 공산 세력의 압력을 받아 자유를 잃고 끌려가는 것이다. 신앙의 세계는 근본부터가 다른 길이다.

 

김왕기 전남대 명예교수

 

이성적 균형 잃을 때 ‘광인’ 돼

인간의 이성적 기능으로 지정의(知性, 感情, 意志)가 상호 어우러질 때에 조화롭고 바른 신앙생활이 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지정의의 균형을 벗어나 어느 한편에 치우칠 때에 신앙인이든 공산당원이든 합리성이나 중용을 잃고 광인처럼 될 수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족한자 2018-03-27 17:20:38
참 진리이네요 신앙하면서 부족한 것을 체워주시니 감사합니다

이중경 2018-03-27 11:34:35
그렇구나 아주 간결하면서도 정확한 답변 감사드립니다~

심재훈 2018-03-27 09:20:32
분야에 완벽한 사람이 되자.

이진희 2018-03-26 13:36:49
공산국가 민주국가를 떠나서 마귀에게 속한 악에서 떠나서 선의신 하나님께로 와야하는거군요~

구름 2018-03-24 18:50:33
한 분야에 미치면 그 분야에 전문가가 되는 것과도 비슷할까요? 결국 옳은 곳에 미치는 게 중요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