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檢, 국가 지켜야지 정권 지키면 되나”
이재오“檢, 국가 지켜야지 정권 지키면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구속영장이 발부된 가운데 23일 이 전 대통령이 서울 논현동 자신의 집에서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2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구속영장이 발부된 가운데 23일 이 전 대통령이 서울 논현동 자신의 집에서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23

MB, 구속 확정된 순간 “이제 가야지”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자유한국당 이재오 상임고문이 23일 검찰을 향해 “처음부터 표적해 놓고 기획해서 사람 잡아가려고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이 상임고문은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서 이같이 말하고 “지금 정치검찰이 하는 행태를 보면 무슨 짓을 못 하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검찰이 국가를 지켜야지 정권을 지키려고 하면 정권의 하수인 노릇 해서 한 사람 잡아보려고 정치 보복을 한다”며 “모든 것을 뒤집어씌우고 하면 누가 정의로운 검찰로 보겠느냐”고 덧붙였다.

이 상임고문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에 대해선 “그 회사가 (이 전 대통령의) 큰형님이 하는 회사”라며 “일종의 가족회사인데, 가족 간에 서로 쓸 수 있는 돈. 그것도 10년간에 4억원인가 그런데 그걸 계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제가 있어도 회사끼리의 문제지 법적으로 처벌받아야 할 문제인가”라며 “다스가 몰래 준 것도 아니고, 회사가 발부한 카드”라고 말했다.

한편 이 상임고문은 이 전 대통령이 구속 확정되는 순간 “시종일관 담담히 기다렸다. 그리고 이제 가야지 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