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산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2018년 말 착공 예정
신안산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2018년 말 착공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스코건설 컨소시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국토교통부 2018년 말 착공 목표 추진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경기 안산시(시장 제종길)가 신안산선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넥스트레인(주)이 선정돼 2018년 연내 착공을 목표로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넥스트레인(주) 컨소시엄은 포스코건설을 대표사로 롯데건설, 대보건설 등과 함께 시공하며 설계에 제일엔지니어링·도화엔지니어링 등이 참여하게 된다.

신안산선은 정부 최초로 위험분담형(BTO-rs)방식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3조 4000억여원의 자금을 투입해 안산에서 여의도까지 43.6㎞의 철도를 건설하는 민자사업이다.

안산에서 여의도까지 당초 1시간이 넘는 시간이 걸렸으나 신안산선이 개통되면 30분대로 진입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실시협약 및 실시계획 승인 등 남은 절차를 거쳐 2018년 착공, 2023년 개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안산시는 올해 6월 소사-원시선 개통을 앞두고 있으며 2019년 수인선 개통, 2021년 인천발KTX 정차 등 연이은 철도 호재에 따라 안산시 전역에 철도망이 촘촘히 구축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