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참나무통 맑은이슬’ 홍콩에 첫 수출
하이트진로 ‘참나무통 맑은이슬’ 홍콩에 첫 수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가 참나무통 맑은이슬을 3만병 규모로 홍콩에 첫 수출한다. (제공: 하이트진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23
하이트진로가 참나무통 맑은이슬을 3만병 규모로 홍콩에 첫 수출한다. (제공: 하이트진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23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하이트진로가 준 프리미엄급 소주 ‘참나무통 맑은이슬’을 홍콩에 첫 수출한다고 23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홍콩의 주요 주류공급사와 함께 참나무통 맑은이슬의 판매를 시작하고, 중화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수출 첫 물량은 3만병 규모로, 홍콩 유명 레스토랑 및 유흥주점, 슈퍼마켓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참나무통 맑은이슬은 지난해 12월 출시한 준 프리미엄급 소주로 3년 이상 숙성한 쌀 발표증류 원액을 블렌딩해 목통의 은은한 향과 부드러운 끝맛이 특징이다. 알코올 도수 16도, 300㎖ 용량으로 차별화했다.

이번 수출은 국내 출시 이후 지속된 중화권 시장의 적극적인 요청에 의해 성사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첫 수출국인 홍콩은 전 세계 주류 브랜드들의 각축장으로 저도주를 선호하고 가볍게 즐기는 주류문화가 발달해 참나무통 맑은이슬의 경쟁력이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황정호 상무는 “중화권 시장의 테스트 마켓과 다름없는 홍콩시장은 올해 참나무통 맑은이슬의 첫 수출을 비롯해 참이슬, 자몽에이슬 등의 판매량이 2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번 홍콩 수출을 시작으로 중화권 시장공략을 재점화하고 소주 세계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