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식탁위] 캄보디아 ‘라임소스 소고기볶음’
[지구촌 식탁위] 캄보디아 ‘라임소스 소고기볶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 소고기 요리 (제공:세계음식문화연구원)
캄보디아 소고기 요리 (제공:세계음식문화연구원)

동남아시아 인도차이나반도 남서부에 위치한 캄보디아. 음식은 대부분 태국의 음식과 별 차이가 없으며 전체적인 느낌은 태국 음식처럼 많이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한 편이며 그렇다고 너무 밋밋하거나 달싹하지 않아서 큰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대부분의 요리에 향신료가 많이 첨가돼 맛이 진한 편이다. 이곳 사람들도 주로 쌀밥을 많이 먹는데 찰기 없는 안남미로 지은 밥(바이)이 주종을 이룬다. 캄보디아 똔레쌉 호수는 캄보디아의 식탁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생선을 공급해주므로 캄보디아인의 식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이다.

또한 밧땀방 지역은 캄보디아의 곡식창고 역할을 하며 프놈펜 같은 대도시에서는 세계 각국의 요리를 찾아볼 수 있다. 이들의 대중적인 식사로는 인근 태국과 마찬가지로 덮밥이나 꾸이띠우라고 하는 쌀국수가 인기이며 바이모안이라고 하는 닭고기덮밥을 흔히 볼 수 있는데 아침식사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외에 프랑스의 영향으로 바게트빵도 자주 눈에 띈다.

캄보디아인들은 주로 ‘캄보디아식’ 샌드위치를 먹는다. 캄보디아는 전통적으로 태국, 라오스, 베트남등지의 주변국에 영향을 받으면서, 그들만의 독특한 음식문화가 형성됐다. 최근 들어 프놈펜과 씨엠립에 다수의 외국 음식점이 증가하면서 캄보디아인은 중국음식과 베트남음식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캄보디아의 주음식재료는 쌀인데, 바땀방 리전(Battanbang Region)이라는 전통 밥그릇을 사용하고 대부분 쯔낭 끄디악(chnang khteak)이라는 중국식 요리용 팬으로 요리를 한다.

물론 캄보디아 음식 중에도 중국의 ‘향채’나 태국의 ‘팍치’와 같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견디기 어려운 야채 종류가 있는데 대부분 현지음식점 종업원들도 ‘냄새나는 풀’을 빼달라고 하면 눈치껏 독특한 향이 나는 풀들은 빼고 조리를 해주므로 주문 전에 반드시 이야기를 해 두는 것이 좋다. 캄보디아 요리에는 미나리, 박하, 레몬의 세 가지 향료가 흔히 많이 쓰인다.

일반적인 식사는 구운 민물생선을 상치와 시금치에 싸서 발효시킨 생선 젓국에 찍어 먹는다. 캄보디아 현지시장에 가면 진열대에서 원하는 음식을 반찬으로 골라 밥과 함께 먹는 곳이 많으며 특히, 레스토랑에서 파는 코코넛 카레는 코코넛 껍질 안을 파내고 그 안에 카레를 담아 내오는데 맛이 좋은 편이다. 이들의 음료수는 앙코르 비어 맥주가 유명하며 물국수나 덮밥은 아주 저렴하게 사먹을 수 있다. 하지만 수돗물은 현지 판매하는 미네랄 워터를 사서 먹는 것이 안전하다.

◆라임소스 소고기볶음 재료

설탕 1 Ts, 라임 주스 2 Ts, 신선한 검은 후춧가루(Fresh ground black pepper) 1/2ts, 물 1ts, 버섯 간장(Mushroom soy sauce 2Ts), 칸다 오일(Canola Oi) 2Ts, 마늘(간 것) 7쪽, 상추 1장, 설로인 (Sirloin) 0.7~1.2㎝ 주사위 모양으로 썬 것

◆만드는 법

① 설탕 1작은 술을 블랙페퍼, 소금, 마늘과 섞는다.

② 잘 저어주다가 소고기를 넣고 양념이 잘 베이도록 골고루 저어서 섞는다.

③ 남아있는 후추와 물, 라임 주스를 섞어서 작은 볼에 담아놓는다.

④ 팬에 기름을 두르고 소고기를 미디엄 레어 정도로 볶아서 익힌다.

⑤ 상추와 함께 그릇에 담고 라임 소스와 함께 낸다. 
 

 

글·사진=양향자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현) 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현) 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 양향자 푸드 & 코디아카데미 원장
현) 파티 설렘 대표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