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6.13 지방선거, 부산 민주당 예비후보들 문제없나?
[기자수첩] 6.13 지방선거, 부산 민주당 예비후보들 문제없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은 지난 국회의원선거에서 5명의 국회의원을 당선시켰다.

면면을 보면 5명의 국회의원 모두 오랫동안 지역에서 바닥을 다져왔거나 나름의 인생스토리가 있었다.

그렇다면 이번 6.13지방선거에 나서는 민주당 구청장 예비후보들은 어떤가? 마찬가지로 지역에 기반을 두고 오랫동안 활동해 온 후보가 있는 반면, 어느 날 갑자기 지역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예도 적지 않다. 또한 정체성이 모호한 인사도 자격심사에서 적격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원도심과 더불어 부산의 대표적인 보수지역으로 알려진 수영구의 경우 현재 구청장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2명은 모두 수영구에서 활동한 경험이 전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K모 예비후보는 수영구와는 전혀 인연이 없고 타 구에서 구청장 후보로 나서려다 수영구로 방향을 튼 것이다.

때문에 지역에서는 “어느 날 갑자기 와서 구청장 출마한다고 하면 누가 표를 주겠느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그렇다고 지역에서 활동을 제대로 하는 것도 아니어서 모두가 의문부호를 찍는다.

A모 예비후보 역시 지역에서의 활동경력이 전혀 없으며 또한 아직 예비후보로 활동하고 있지는 않지만 자격심사에서 적격통과된 Y모씨의 경우 정체성의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Y모씨는 오랫동안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 몸담아 왔다. 새누리당 수영구 당협 사무국장을 지냈을 정도로 민주당의 정체성과는 거리가 멀다.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와 당의 지지율이 치솟고 있다고는 하나 지방선거에서 그 지역과 무관한 인사를 공천하고 당의 정체성과 전혀 다른 인사가 선거에 나선다면 부산에서의 6.13 지방선거 승리를 장담하기 힘들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제는 지역에서 기반을 닦고 활동해 온, 제대로 된 인사가 공천을 받고 주민들의 선택을 받는 것이 시대의 흐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