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기준금리 0.25%p 인상… 10년 7개월 만에 한미 금리역전
미 기준금리 0.25%p 인상… 10년 7개월 만에 한미 금리역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1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2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10년 7개월 만에 한미 금리가 역전됐다.

연준은 워싱턴DC 본부에서 전날부터 이틀간 진행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인 연금기금 금리를 현재의 1.25~1.50%에서 1.50~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3개월 만에 추가 금리인상을 단행한 것이다.

지난달 취임한 제롬 파월 의장이 처음 주재한 FOMC에서 올해 첫 기준금리 인상이 이뤄졌다.

이날 연준은 올해 3차례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전망을 유지했으나, 인상 횟수 전망에 대해 위원들의 의견이 갈렸다. 전체 15명 위원 중 8명이 ‘3차례 인상론’을, 나머지 7명은 ‘4차례 인상론’을 피력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점진적인 금리 인상이 경제에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기준금리 인상은 경제 성장에 대한 자신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12월 2.5%보다 높은 2.7%로 제시했으며 내년 전망치도 2.1%에서 2.4%로 상향조정했다.

실업률은 현재 4.1%에서 3.8%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으며 올해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전망치는 1.9%로 유지했다. 

한편 한미 금리가 역전되면서 한국에는 자본유출 위험 우려가 제기된다. 앞서 전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5월 금리 인상설을 경계했지만, 향후 한미 금리역전이 장기화될 경우 한은의 금리 인상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