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4월 1일부터 한미연합훈련”… 독수리연습 한달 축소
軍 “4월 1일부터 한미연합훈련”… 독수리연습 한달 축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출처: 연합뉴스)
국방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으로 연기했던 연례 한미 연합훈련이 다음 달 1일 시작한다.

국방부는 20일 “한미 국방장관이 올림픽 정신에 기초해 일정을 조정했던 2018년 키리졸브(KR)를 포함한 연례 연합연습 재개에 동의했다”며 “연습은 4월 1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며 예년과 유사한 규모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키리졸브는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한 지휘소 연습이며 독수리 연습은 병력과 장비 전개를 수반하는 야외 실기동연습이다.

독수리 연습은 내달 1일부터 한달간 진행되며 키리졸브는 4월 23일부터 2주간 실시된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독수리 연습이 한 달 줄어들었다.

한미 군은 올해 연합연습 규모는 유지하더라도 최근 대북 대화분위기를 감안해 강도는 낮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핵추진 항공모함을 비롯한 전략자산을 한반도에 전개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만 해도 칼빈슨함과 전략폭격기 B-1B 등이 대거 투입됐다.

이외에도 한미 해군·해병대의 상륙작전 훈련인 쌍룡훈련은 다음 달 1일부터 8일까지 예년 규모 수준으로 진행된다. 한미 군은 쌍룡훈련을 짝수 연도마다 실시해왔다.

국방부는 “유엔군사령부는 3월 20일부로 북한군에 연습 일정과 본 연습이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 연습임을 통보했다”며 “연습간 관례대로 중립국감독위원회가 정전협정 준수 이행 여부 확인을 위해 참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3-20 22:28:04
평화통일로 갑니다 조심조심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