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도-이슬람교도 종교충돌’ 스리랑카 국가비상사태 해제
‘불교도-이슬람교도 종교충돌’ 스리랑카 국가비상사태 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리랑카 경찰이 7일 중부도시 암바텐나에서 매장에서 화재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스리랑카 중부에서 이날 반무슬림 폭력사태가 격화하자 유엔이 당국에 폭력 책임자들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출처: 뉴시스)
스리랑카 경찰이 7일 중부도시 암바텐나에서 매장에서 화재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스리랑카 중부에서 이날 반무슬림 폭력사태가 격화하자 유엔이 당국에 폭력 책임자들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불교도와 이슬람교도의 무력 충돌로 다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던 스리랑카가 13일 만에 국가비상사태를 전면 해제했다. 이번 충돌로 2명이 숨지고 300여명이 체포됐다.

19일 BBC방송과 현지 인터넷신문 콜롬보페이지 등에 따르면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은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치안 상황을 평가한 결과 18일 0시를 기해 국가비상사태를 해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폭력 선동이나 증오 확산 글을 유포하는 데 사용된다며 차단됐던 페이스북과 왓츠앱 등의 소셜미디어는 지난 15일부터 사용이 재개되고, 통행금지와 휴교령도 풀렸다.

앞서 이번 폭력사태는 최근 캔디 지역 한 주유소에서 불교도인 ‘싱할라족’의 40대 트럭 운전사가 무슬림 주민 4명과 시비 끝에 맞아 숨지면서 촉발됐다.

이에 대한 보복으로 싱할라족 주민들은 다음날 이슬람 사원과 무슬림 주민들의 집에 불을 지르는 등 집단 폭력을 행사했다. 이 사태로 두 사람이 사망하고, 이슬람 사원 4곳과 상점 46곳, 차량 35대가 파손됐다.

이에 스리랑카 정부는 지난 6일 스리랑카 중부 캔디 지역에서 다수 불교도와 소수파 이슬람교도 사이에 충돌이 벌어진 종교·민족 간 폭력사태의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부터 열흘간 전국에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이에 캔디 지역 등에는 경찰특공대뿐 아니라 군대가 파견됐다. 경찰은 그동안 시위를 주도한 강경 불교도 등 300여명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리랑카는 1983년부터 2009년까지 싱할라족이 주축인 정부와 북부 힌두교도 타밀족 간의 내전이 벌어지는 등 오랫동안 종교·민족 간 갈등을 겪었다. 또한 내전으로 10만여명이 숨지고 100만명 이상의 난민이 발생했다.

특히 이번 불교도와 무슬림 간 긴장은 지난해부터 강경 불교도들이 시민들을 이슬람으로 강제로 개종을 시키려 하고, 또 불교 문화재를 파괴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나서면서 갈등은 고조됐다. 또 일부 싱할라족 불교 종교단체는 무슬림 팽창주의가 불교 공동체를 훼손한다고 주장하면서 갈등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승훈 2018-03-21 17:06:08
살기좋은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특별이 종교세가가 좋아져야 평화가 온다는 말씀이 맞는거 같습니다

겸둥이 2018-03-21 15:58:49
왜 이렇게 세계가 평화롭지 않을까요?
해결좀 해주세오

이쁜이 2018-03-21 15:56:53
종교가 하나가 되어야 진짜 세계가 평화로워질거 같아요

박윤주 2018-03-20 17:34:53
평화의 세계로 한발 나아갔네요

이쁜이 2018-03-20 17:03:12
대한민국 강제개종목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