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 폐회식] 오늘 저녁 폐막식 피날레 공연은 어떤 것?
[평창패럴림픽 폐회식] 오늘 저녁 폐막식 피날레 공연은 어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평창=박완희 기자]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성화가 점화되자 화려한 불꽃이 터지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9
[천지일보 평창=박완희 기자]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성화가 점화되자 화려한 불꽃이 터지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9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선사할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폐막식 공연이 18일 오후 8시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진행된다.

폐막식은 ‘We Move the World(우리가 세상을 움직이게 한다)’라는 주제로 마련됐다. 폐막식은 개회식을 맡았던 이문태 총감독과 고선웅 연출의 지휘 아래 총 3개의 문화공연이 공식행사와 함께 열린다.

문화공연은 김창완 밴드가 12현 기타로 아리랑을 연주하며 시작된다. 이후 태평소와 철현금, 장애인 타악 앙상블팀 등 국악기 협연이 이어진다. 이어 인간문화재 이춘희 명창이 합류해 ‘본조 아리랑’을 부른다. 서로 다른 장르의 아리랑은 함께 어우러져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난장’ 공연도 열린다. 아리랑이 록으로 전환되고 맬북 80명이 신명나게 북을 치며 흥을 돋운다. ‘평창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가세해 박친감 넘치는 굴림 난장을 펼친다.

청각장애인 발레리나 고아라는 첼레스타 바순 2중주에 맞춰 꽃이 움트는 과정을 독무로 표현한다.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김예지와 카운터테너 이희상은 ‘꽃이 된 그대’로 무대를 채운다. 가수 에일리, 배희관 밴드 등이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가수 에일리와 배희관 밴드도 공연 무대를 선보인다.

한국 전통 멋을 고스란히 녹인 전통 공연도 열린다. 진도군 출신으로 우리 춤의 멋과 원형을 지켜온 명무 양길순(65)씨는 ‘도살풀이춤’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스승 김숙자에게 도살풀이춤을 비롯해 승무, 입춤, 태평무, 설보춤 등 우리 춤 대부분을 사사했으며, 지난 1991년 스승의 타계 이후 김숙자류의 춤맥을 이어오면서 꾸준히 무대에 서왔다.

공연장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장면해설 서비스(FM 리시버 배포)를 비롯한 점자 리플렛,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통역 서비스(스타디움 전광판)가 제공된다.

한편 조직위는 패럴림픽 개회식과 마찬가지로, 폐회식을 찾는 모든 관람객에게 추위 극복을 위해 판초우의와 무릎담요, 핫팩방석, 손핫팩, 발핫팩, 모자 등 6종의 방한용품을 준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