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캐나다에 져 4위로 마감
[평창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캐나다에 져 4위로 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캐나다 경기에서 한국 서순석이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7일 오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캐나다 경기에서 한국 서순석이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오벤저스’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서 4위로 대회를 마쳤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세계랭킹 7위)은 17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동메달 결정전에서 캐나다(세계랭킹 4위)에서 3-5로 패해 4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메달 획득은 실패했다.

앞서 한국 대표팀은 전체 12개 출전 팀 중 1위로 준결승(4강)에 진출하며 메달 획득의 가능성을 보였다. 그러나 준결승에서 노르웨이와 연장 접전 끝에 6-8로 패해 결승 진출을 얻지 못했다.

이번에 동메달 결정전에서 만난 캐나다는 한국이 예선에서 7-5로 이겼으나 이번 경기에서는 패하고 말았다.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한국은 1엔드에서 2점을 내줬다. 2엔드에서도 대량 실점 위기에 몰렸지만, 차재관이 마지막 스톤으로 캐나다 스톤 3개를 쳐내는 슈퍼 플레이가 나왔다.

3엔드에서 한국이 1점을 만회했으나, 4엔드에서는 캐나다가 2점을 얻었다. 치열한 공방은 계속됐으나 결과적으로는 3-5로 아쉽게 경기를 마무리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