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장애인 자녀 위한 ‘KB한울타리신탁’ 출시
KB국민은행, 장애인 자녀 위한 ‘KB한울타리신탁’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15일 장애를 가진 자녀가 부모 사후에 안정적인 생활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KB한울타리신탁’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장애를 가진 자녀를 둔 부모들은 부모 사후에 홀로 남겨질 자녀에 대한 경제적인 걱정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KB한울타리신탁은 이러한 부모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개발한 상품으로, 부모가 생전에 남긴 뜻에 따라 KB국민은행이 자금을 맡아 관리하면서 부모 사후에 자녀에게 안정적으로 생활자금을 지급해 부모의 걱정을 덜어준다.

KB한울타리신탁은 1억원 이상이면 가입이 가능하며 상속금 지급개시 전까지 1억원 이상으로 추가 납입할 경우에는 5천만원 이상으로도 가입이 가능하다. 또 이 상품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상속·증여 관련 세무컨설팅도 추가로 제공한다. 상속금 지급은 분할지급과 일시지급이 가능하다.

분할지급형은 최소 10년부터 최장 30년 동안 연 2회(6개월 단위) 분할해 생활자금을 지급하며 제3자의 자금 편취 등으로부터 장애를 가진 자녀를 보호하기 위해 중도해지가 불가하다. 최근 국고채금리 기준으로 1억으로 30년 동안 분할지급 시 매년 약 490만원 정도의 지급이 예상되며 추후 금리가 상승할 경우 지급금액은 더 늘어날 수 있다.

일시지급형은 부모 사후에 자녀에게 남겨진 자금을 일시에 지급함으로써 자녀가 목돈을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