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회 ‘단군왕검 승천 기념’ 어천절대제 봉행
현정회 ‘단군왕검 승천 기념’ 어천절대제 봉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사단법인 현정회가 단기 4351년을 맞아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 어천절대제를 개최하고 있는 가운데 현정회 홍석창 회장이 분향강신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5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사단법인 현정회가 단기 4351년을 맞아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 어천절대제를 개최하고 있는 가운데 현정회 홍석창 회장이 분향강신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5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사단법인 현정회가 단기 4351년을 맞아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 어천절대제를 봉행했다. 어천절대제는 제향의식이다.

매년 3월 15일 기념되는 어천절은 국조 단군이 승천한 날이다. 현정회는 광복 후 일제에 의해 훼손된 단군제 및 사직제를 복원해 1962년부터 서울 사직공원(사직단)에 있는 단군성전에서 매년 어천절 제례를 지내고 있다. 이 제례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진행되며 모든 인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하고 조화된 행복한 세상을 바란 단군의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정신과 이상을 다짐하고 있다.

이날 분향강신은 현정회 홍석창 회장이 맡았으며, 의례에서 첫 잔을 올리는 초헌자로는 김영종 종로구청장과 ㈔남북문화교류협회 김구회 이사장이 나섰다. 김응문 성균관 대축관은 국조의 승천을 기리는 축문을 낭독하는 고축 순서를 진행했다. 아헌자로는 강감창 자유한국당 서울시의회 원내대표와 오봉수 서울시의회 의원이, 마지막잔을 올리는 종헌은 경점순 종로구 의회 의원이 맡았다.

1부에는 한국 고유 무예인 택견과 태권도, 아시아의 무예인 펜칵실랏의 국제교류 시연에 이어 2부에는 어천절 제향행사를 진행하고, 현정회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윤한주 국학박사가 ‘현정회 창립배경-단군성전, 사직기념관, 천화불교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했다. 이후에는 다양한 문화체험행사 등이 진행됐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사단법인 현정회가 단기 4351년을 맞아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 어천절대제를 개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5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사단법인 현정회가 단기 4351년을 맞아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 어천절대제를 개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5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빛나리 2018-10-10 14:15:04
조계종의 이런일은 우리나라 종교 전체의 일이란 생각이 들어 개탄 슨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