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가성비 높인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판매 나서
현대차, 가성비 높인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판매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2018 쏘나타 뉴 라이즈(New Rise)’. (제공: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2018 쏘나타 뉴 라이즈(New Rise)’. (제공: 현대자동차)

고객 선택권 넓힌 다양한 패키지

전 모델 음성인식 ‘카카오’ 적용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15일부터 본격적으로 ‘2018 쏘나타 뉴 라이즈(New Rise)’ 판매에 나섰다.

2018 쏘나타 뉴 라이즈는 가성비를 강화했다. 고객이 선호하는 사양은 적용하고 선호가 낮은 사양은 빼 가성비를 높인 신규 트림을 추가하는 등 다양한 패키지를 구성해 고객 선택권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우선 가솔린 2.0 모델은 주력 트림인 스마트 트림을 ‘스마트 초이스 트림’과 ‘스마트 스페셜’ 트림 두 가지로 나눴다.

스마트 초이스 트림은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운전석 통풍시트 ▲LED 헤드램프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 고객 최선호 사양을 적용하는 한편 상대적으로 고객 선호도가 낮은 사양을 삭제해 가성비를 극대화했다.

스마트 스페셜 트림은 기존 스마트 트림에서 ▲앞좌석 통풍 시트 ▲8인치 내비게이션(고화질 DMB 포함)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DRM) 등 고객 선호 사양을 추가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기존 4개로 운영되던 트림을 ‘스타일’과 ‘스마트’ 2개 트림으로 통합했다. 특히 스마트 트림은 현대차의 대표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에서 나온 고객 제안을 반영해 쏘나타 My Fit 전용 트림으로 재구성했다.

스마트 트림은 민첩하고 부드러운 스티어링 성능을 느낄 수 있는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R-MDPS)’을 기본 적용했다. 또한 고객의 취향과 필요에 따라 ▲My컨비니언스Fit ▲My스마트Fit ▲My익스테리어Fit 등 다양한 콘셉트의 패키지를 선택 가능하도록 했다.

2018 쏘나타 뉴 라이즈는 전 모델에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I(아이)’를 적용하고(블루링크 적용 모델 限) ▲블루링크 무상 사용 기간을 5년으로 연장(기존 2년)하는 등 텔레매틱스를 강화했다.

2018 쏘나타 뉴 라이즈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모델 2260만~2973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 2404만~2772만원 ▲가솔린 2.0 터보 모델 2738만~3293만원 ▲디젤 1.7 모델 2510만~3158만원 ▲하이브리드 모델 2896만~3363만원(세제 혜택 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3960만~4286만원(세제 혜택 후)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형차 시장을 선도하는 쏘나타 뉴 라이즈가 지난해 디자인 완성에 이어 고객 의견을 반영한 상품성 개선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2018 쏘나타 뉴 라이즈의 뛰어난 상품성은 고객들에게 더 큰 만족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출시를 기념해 이날부터 오는 31일까지 현대차 홈페이지를 통해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특장점에 대한 퀴즈 이벤트를 진행한다. 퀴즈 정답자 중 추첨을 통해 계약 및 출고 고객에게는 특급 호텔 숙박권 등 다양한 경품과 일반 고객에게는 커피 기프티콘을 지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