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다스는 MB 것?… 檢이 믿고 싶은 것일 뿐”
이재오 “다스는 MB 것?… 檢이 믿고 싶은 것일 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오른쪽)이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대표와 함께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음식점에서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친이계 출신 전·현직 의원들과의 만찬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8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오른쪽)이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대표와 함께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음식점에서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친이계 출신 전·현직 의원들과의 만찬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8

“文 정권, 민주적 정권… 하지만 檢은 민주주의 파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자유한국당 이재오 상임고문이 15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DAS) 실소유 등 논란과 관련해 “검찰이 그렇게 믿고 싶은 것이다. 추측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 상임고문은 이날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이같이 말하고 “다스는 주식회사다. 주식이 있어야 하는데 이 전 대통령은 주식이 하나도 없고, 그다음에 차명주식을 했다 하면 그 차명주식에 대한 배당이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스에서 조성된 300억원대의 비자금 가운데 상당액이 이 전 대통령에게 흘러갔고 이 전 대통령의 아들인 이시형 씨가 전무로서 사실상 다스를 경영해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 측의 억지’라고 했다.

이 상임고문은 “그런 배당이 하나도 없는데 그걸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우기면 진짜 우기는 것”이라며 “그건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이재오 전 의원과 권성동 의원 등이 14일 오전 검찰 출두를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이재오 전 의원과 권성동 의원 등이 14일 오전 검찰 출두를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이 상임고문은 또 같은 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도 “문재인 정권이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그런 민주적 정권인데 검찰이 하는 짓을 보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정권처럼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등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했다.

이 상임고문은 “정치보복이라 하면 일단 저 사람을 잡아가야 하겠다는 표적을 세워놓고 그 표적에 대한 모든 기획을 10년이든 20년이든 주변에 전부 기획을 해가지고 결국 그 사람을 잡아가는 것 이게 표적 수사고 이게 보복 수사”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3-20 22:26:51
문제 있는 사람끼리 하는 거라곤 똑같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