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민주 중앙당에 복당 신청… “안 될 이유 없다”
정봉주, 민주 중앙당에 복당 신청… “안 될 이유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鄭 “성추행 의혹, 당원 자격심사 이후에 판단해야 할 문제”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성추행 의혹에 휩싸여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에 앞서 15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 복당을 신청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45분께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 사무처를 방문하고 복당 원서와 변호사 소견서를 제출했다.

현재 정 전 의원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상황에서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는 복당 승인을 보류해야 한다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난달 7일 서울시당에 복당 원서를 냈지만, 어제 이를 철회하고 오늘 중앙당에 다시 제출한다”고 밝혔다.

그는 제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광역단체장에 출마할 목적으로 입당하는 경우에는 시도당이 아닌 중앙당에서 심사하는 것이 관례였다”며 “중앙당에 복당 원서를 내는 것이 격에 맞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해당 보도는 허위이고 여론도 돌아섰다고는 하지만, 논란이 된 것 자체만으로도 저에게 책임이 있다고 얘기할 수도 있다. (당도) 부담스러울 수는 있다”며 “그렇더라도 복당이 안 될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전(前) 대통령 관련 BBK (의혹 제기) 때문에 (당원자격이) 멸실됐으므로 원인이 뭔지 봐야 한다”며 “당시 당원자격 소멸 원인이 사라졌다면 복당은 자연스럽게 받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 혐의가 기정사실로 되고 있어 당원자격이 회복돼야 한다”고 말했다.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서는 “당에서 제 주장이 옳은지 (성추행 의혹) 보도가 옳은지 판단하는 것은 당원 자격심사 이후에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다만 ‘당이 복당을 보류할 경우에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그때 그 상황에 맞게 대처하겠다”고만 답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사전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도 자신의 복당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여론도 (저의) 결백함을 확신하고 있다”며 “이렇게 허위사실이 분명한 프레시안 등 일부 보도를 이유로 (저의) 복당이 거부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