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與, 개헌만 주장 말고 GM 국정조사도 해야”
김동철 “與, 개헌만 주장 말고 GM 국정조사도 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3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3

“지금 국회가 논의할 게 개헌밖에 없나… 국정책임 방기”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5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개헌 주장에 대해 비판하면서 GM과 관련한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야당이 개헌안만 논의하자고 해도 국정 운영의 무한책임을 지는 여당은 시급한 법안을 따져 하나라도 더 처리하자고 해야 하는게 민주당이 취해야 할 태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법안처리도 GM 국정조사도 하지 말자면서 헌법개정안을 논의하자는 것은 책임을 방기한 것”이라며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한 국정 시스템을 바꾸는 일로, 반드시 논의해야 한다. 하지만 지금 논의할 것이 개헌안밖에 없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여당이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의 한국GM 사태 관련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부정적으로 반응하는 것에 대해 “당장 수많은 일자리가 사라지는 등의 여파가 있을 수 있는 문제이므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국정조사에서 민감한 부분을 빼자고 했는데도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미국 GM 본사만 배불리는 상황을 국정조사로 잡아내지 않고 국회가 정부에만 맡기면 정부의 잘못은 누가 지적하고 바로 잡는가”라며 “이것은 적폐가 아닌가. 한국 GM 사태 역시 적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