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母 추억하며 오열… 유은성 “아들 같은 사위 되고 싶었는데…”
김정화, 母 추억하며 오열… 유은성 “아들 같은 사위 되고 싶었는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 시즌2’)
(출처: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 시즌2’)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싱글와이프2’ 김정화가 돌아가신 엄마를 추억했다. 

14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 시즌2’에서 김정화와 언니 김효정은 돌아가신 엄마와 마지막으로 왔던 식당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엄마와 같이 오진 못했지만 엄마를 추억하며 엄마와 먹었던 식사를 하니 엄마가 눈앞에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식당을 나와 바다를 보던 언니 김효정은 “엄마 나 정화랑 추억하고 싶어서 왔다. 우리 둘 잘 지내고 있다. 엄마도 보고 있지”라며 “앞으로 씩씩하게 잘 있다가 나중에 천국에서 만나자. 너무 사랑해”라고 외쳤다. 눈물을 흘리던 김정화 역시 “나도 사랑해 엄마. 보고 싶어"라며 "엄마 같은 엄마가 될 게. 기도해주고 항상 응원해줘”라고 인사했다.

스튜디오에서 두 사람을 보던 김정화의 남편 유은성 역시 “저도 장모님께 아들 같은 사위가 되고 싶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