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청년 일자리 대책’ 최종 확정… 추경 여부도 결정
문 대통령, 오늘 ‘청년 일자리 대책’ 최종 확정… 추경 여부도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남북관계 발전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2018.3.12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남북관계 발전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 대통령, 오늘 ‘청년 일자리 대책’ 최종 확정… 추경 여부도 결정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정부가 15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년일자리 대책을 발표한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가 청년 고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용 가능한 수단을 총 동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만큼 이 자리에서 일자리 정책 추진을 위한 추경 편성이 결정될 지 주목된다.

지난 13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추경 편성은 일자리 대책 발표회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만약 추경이 편성된다면 시기는 최대한 앞당겼으면 좋겠다”고 피력한 바 있다.

전날 발표된 통계청의 고용동향에 따르면 2월 취업자가 1년 전보다 10만 4000명 증가하는데 그치는 등 부진한 고용동향을 보였다. 지난 1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33만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기재부는 한파 등 기상악화, 설 연휴, 공무원 시험 원서접수 시점 이동 등 경제활동참여가 위축된데 따른 것이라고 원인을 분석했다.

경제활동인구는 1월 34만 6000명 늘어난 반면 2월에는 2만 7000명 증가에 그쳤다.

청년층 실업률은 9.8%로 2.5%포인트 내렸지만 여전히 10% 수준으로 높고 3월 기업·공공부문 채용 시즌 등으로 청년 실업률이 상승할 우려도 상존한다.

한편 이날 김동연 부총리는 SK그룹과의 간담회에서 “에코세대의 노동시장 유입으로 향후 3~4년 청년 일자리 문제는 더욱 악화될 수 있다”며 “일자리 창출이 성장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촉진을 위해 규제 완화 등 다양한 정책수단을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