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일·러 ‘특사 외교’ 마무리… 남북정상회담 준비 본격
중·일·러 ‘특사 외교’ 마무리… 남북정상회담 준비 본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등 대북특사단원들에게 방문 결과를 보고 받고 있다. 2018.3.11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등 대북특사단원들에게 방문 결과를 보고 받고 있다. 2018.3.11 (출처: 연합뉴스)

정상회담 이은 6자회담 복원 포석… 향후 구체적 일정 논의 과제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4일 대북특별사절단의 ‘셔틀 외교’가 사실상 마무리됨에 따라 본격적인 남북정상회담 준비 국면으로 들어서게 됐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으로 ‘투톱’을 이룬 특사단은 지난 5~6일 북한을 방문결과를 지난 8일~9일 미국에 알린 것에 이어 중국·일본·러시아를 연이어 방문하며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했다.

정 실장은 지난 12~13일 중국 방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데 이어 13~14일 러시아를 방문,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 러시아 고위급 인사와 회동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의 대북 대화론에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냈다.

정 실장을 만난 시 주석은 “현재 한반도 정세는 중요한 대화 기회에 직면해 있고 중국은 한국의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중국이 제기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각국의 유익한 제의를 결합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13일 서 원장을 만난 아베 총리도 “핵·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이라며 한반도 비핵화 대화를 적극 지지했다.

이번 특사단의 중일러 외교는 향후 북핵 6자 회담 복원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을 위해선 남북이나 북미 간 대화뿐 아니라 주변국이 참여하는 6자회담 등 다자 회의체를 통해 관련 논의를 이어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향후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에 이은 6자회담의 포석까지 깐 문재인 정부는 이제 남북 정상회담 준비에 집중할 여건을 갖추게 됐다. 청와대는 이번 주 중 임종석 대통령실장을 위원장으로 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킨다는 방침이다.

준비위의 주요 임무는 4월 말로 시기와 장소만 정해진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회담 의제, 형식 등과 관련해 북측과 협의하는 일이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간 정상회담 관련 협의 상황에 대해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금주 중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가 가동되면 거기에서 차분히 내실 있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