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평생교육원, 4차 산업혁명 대비 IT 인재 양성
숭실대 평생교육원, 4차 산업혁명 대비 IT 인재 양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숭실대 평생교육원)
(제공: 숭실대 평생교육원)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숭실대학교에서 운영 중인 대학부설 교육기관 숭실대 평생교육원 정보통신공학전공이 2019학년도 신입생을 선발 중이다.

입시 전문가는 “4차 산업혁명이 다가오며 IT 관련 직종의 전망이 계속해서 밝아지고 있다”며 “취업 해결을 위해 많은 학생들이 정보통신을 전문적으로 배울 수 있는 학과나 기관을 알아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숭실대 평생교육원 정보통신공학전공에서는 컴퓨터공학뿐 아니라 네트워크에 관련해 컴퓨터 구조 및 원리, 해킹 및 보안, 컴퓨터 프로그래밍 과정 등을 교육하며 컴퓨터공학 및 정보통신 보안 IT 관련 전문가를 양성 중에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이 졸업 후 네트워크, 시스템보안회사, 대기업 전산실, 연구소, 정부기관, 인터넷비즈니스 등 유비쿼터스 기술을 보유하는 정보통신 분야로 진출이 가능하며 학사학위 취득으로 추후 학사편입 및 대학원 진학이 연계된다”고 전했다.

현재 카카오톡 ID ‘숭실대학교 평생교육원’을 친구 추가하면 1:1 입학, 입시 진로 상담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