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동구청장, 의회 입장문… “채무제로·현안사업 당연”
김성환 동구청장, 의회 입장문… “채무제로·현안사업 당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김도은 기자] 김성환 동구청장이 14일 지방채 조기상환분 10억원을 삭감한 동구의회를 상대로 입장문을 냈다.

동구의회는 지난 13일 구청이 제출한 지방채 조기상환분 17억원 중 10억원을 삭감해 관련 예산안을 의결했다.

김 청장은 성명을 내고 “동구의회는 오늘 본회의에서 구청이 제출한 지방채 조기상환분 20억원 중 10억원을 특별한 이유 없이 삭감 의결했다”며 “구청이 현안사업에 필요한 예산은 중앙부처 등으로부터 충분히 확보하고 지방채 조기상환을 통해 이자만 2억 7500만원 절약할 수 있다는 설명에도 의회가 삭감한 데는 다른 저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지방채 조기상환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이는 즉흥적인 이벤트가 아니다”며 “불필요한 예산절감과 꾸준한 세입증대를 통해 확보한 잉여자금을 지방채 조기상환에 투입해 ‘채무제로’를 달성하고 지방재정 부담을 덜고자 하는 일련의 계획 중 하나”라고 밝혔다.

김 청장은 “자치단체장이 선거에서 유권자들의 평가를 받기 위해 마지막까지 밀린 빚도 갚고 현안사업을 열심히 추진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고 바람직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영원 동구의회 의원의 빚을 갚는 대신 지방채를 활용해 도시재생 사업 등 구민 삶의 질을 높이는데 써야 한다”는 주장에 “이는 자칫 동구가 현안사업 추진을 미룬 채 구비를 급하지도 않는 빚을 갚는데 쓴다는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며 반박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인 속셈’ 운운하며 지방채 조기상환 예산을 의도적으로 삭감하는 전영원 의원을 비롯한 일부 의원의 행태야말로 동구발전을 위하고 주민들을 생각하는 의정활동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