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새만금 33센터내 전망대 일반인에 개방”
농어촌公 “새만금 33센터내 전망대 일반인에 개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군산연결도로·자연쉼터·아리울예술창고 등 볼거리 다양

전망대 개방시간은 안전 등 고려, 오전 10시∼오후5시까지

[천지일보=이진욱 기자] 한국농어촌공사가 새만금33센터내 전망대를 국민에게 개방한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는 세계최장(33.9㎞) 방조제인 새만금 2호와 3호 방조제의 중간에 위치한 새만금 33센터내 전망대를 국민에게 개방한다고 14일 밝혔다.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이번 개방은 전북지역의 관광여건 개선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반인들의 방조제 주변 다양한 볼거리를 충족하기 위해 결정했으며 개방시간은 일몰 등 방문객의 안전을 고려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새만금 33센터는 그동안 신시 배수갑문 조작과 방조제 및 새만금호관리를 위한 사무소로 이용돼 왔다.

33센터내 전망대는 지상에서 33m 높이로 새만금방조제 신시도 등 외측과 새만금호 내부를 360° 둘러볼 수 있고, 국내 최대 유압식 배수갑문인 신시배수갑문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조망할 수 있다.

2호와 3호 방조제 주변관광지인 고군산 연결도로, 자연쉼터, 아리울예술창고(공연장) 등과 연계할 수 있어 많은 방문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한민국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추진 중인 신항만 예정 부지와 수평선 너머에 감추어져 있던 신항만 방파제를 볼 수 있는 등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최규성 사장은 “전북지역의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국민들이 대한민국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조성 중인 새만금지역을 다양하게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키 위해 개방하게 됐다”며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개방시간을 한정하고 일부 시설에 통제하고 있으니 이점 양해해 주시고 안전한 이용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