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교육, 전국 모든 학교에서 진행된다
5․18교육, 전국 모든 학교에서 진행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오는 15일 5·18교육 전국화 공동선언

[천지이보 광주=이미애 기자]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가 ‘5.18민주화운동 교육 전국화 공동 선언’을 발표한다.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오는 15일 오후 3시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콘퍼런스홀에서 열리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2018년 3월 정기총회에서 ‘5.18민주화운동 교육 전국화 공동 선언문’을 채택·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선언문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이 간직한 저항과 대동의 공동체 정신은 우리 사회 전반의 민주주의로 승화됐다.

또 “국민 모두가 계승·발전시켜 나아가야 할 위대한 유산이 됐다”며 “우리 학생들이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의 역사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그 정신과 가치를 계승하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5.18 교육 전국화를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먼저 전국의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및 계기교육을 실시하고, 관련 도서와 자료를 전국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지원과 협조를 강화한다.

또 전국의 학생들이 ‘오월 민주 강사단’을 만날 수 있도록 지원하고 5.18민주화운동 관련 현장체험학습에 학생들의 참여를 적극 권장할 방침이다. 전국의 교사들이 광주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의와 가치를 확인하고 학교 단위에서 5.18교육을 내실화할 수 있도록 협력도 강화한다.

특히 전국의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을 비롯한 제주4.3, 대구2.28민주운동, 4.19민주혁명, 부마민주항쟁, 6.10민주항쟁 등 한국 근대사의 주요 사건들에 대한 교육이 올바르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