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요금할인 가입자, 6개월 만에 1000만명 돌파
25% 요금할인 가입자, 6개월 만에 1000만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년간 요금할인 규모 2조 8100억원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이동통신 3사의 선택약정할인 25% 가입자가 6개월 만에 1000만명을 돌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2일 기준으로 25% 요금할인 가입자 수가 1006만명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9월 15일 정부는 선택약정요금 할인율을 기존 20%에서 25%로 올린 바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지난 1월 12일, SK텔레콤은 3월 5일, KT는 이날 기존 가입자들이 25%로 재약정할 때 잔여 약정기간에 관계없이 위약금을 유예하기로 했다.

이는 1000만명 가입자 돌파까지 약 2년 2개월이 소요된 20% 요금할인에 비해 20개월 앞선다. 25% 상향 이후 월평균 요금할인 가입자 수는 5만 5343명으로 제도 시행 전에 비해 일평균 약 2만명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제도가 지난 2014년 10월에 시행된 이후 시장에 안착됐다는 평가다. 요금할인율 상향으로 요금할인 규모가 증가한 점이 가입자의 빠른 증가세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

또 기존 20% 요금할인 가입자에 대한 위약금 유예 확대 및 플래그십 단말의 자급제폰 출시 확대도 향후 지속적인 요금할인 가입자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달 중으로 전화 한 통이면 25% 요금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통신사 고객센터에 전화 신청을 하거나 대리점·직영점 방문 신청도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연말 25% 요금할인 가입자는 약 24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이 1년 동안 받게 될 요금 할인 규모는 2조 8100억원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