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영화·영상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전주시 “영화·영상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억원 국비 확보… 지역 특색에 맞는 일자리 마련

[천지일보 전주=이진욱 기자] 전라북도 전주시가 고용노동부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에 영화·영상이 선정됐다.

전주시는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2018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에 영화· 영상산업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전주 영화·영상 맞춤형 일자리 사업’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전주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에는 ‘전주 영화·영상 맞춤형 일자리 사업’ 외에도 ▲케이터링 전문인력사업 ▲직능단체 기업 찾아가는 채용연계 프로젝트 ▲전주산업단지 소재기업 기숙사 임차료 지원사업 등을 포함한 총 4개 사업이 선정됐다.

이에 전주시는 올해 총 3억원의 국비를 받아 영화·영상산업과 식품 등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교육을 실시하고 양성된 인력이 우수업체에 취업할 수 있도록 채용연계를 추진할 예정이다.

전주시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서문산성)은 사업을 통해 우선 디지털 영상기술 분야의 후반제작 사업현장에 요구되는 맞춤형 인력양성에 나설 예정으로 교육훈련 목표 인원은 총 15명으로 정했다.

앞서 전주시는 수료한 인원의 70%이상을 관련 기업에 취업으로 연계하기 위해 전문인력을 채용할 의사를 밝힌 영화 영상 및 콘텐츠 분야 8개 기업과 약정도 체결했다.

김승수 시장은 “전주는 국제영화제가 매년 열리는 영화의 중심지인 만큼 채용연계프로그램으로 인재가 지역에 남아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