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프로야구선수 양준혁씨도 일자리안정자금 신청
전 프로야구선수 양준혁씨도 일자리안정자금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평균보수 190만원 미만 직원 2명에 대한 지원

[천지일보=김가현 기자] 근로복지공단(심경우 이사장)이 전 프로야구 선수이자 양준혁 야구재단 이사장인 양준혁씨가 오늘(14) 오후 2시 공단 강남지사를 방문해 일자리 안정자금과 두루누리 사회보험료 지원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양준혁 야구재단은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에 지점을 두고 있으며 직원은 7명을 고용하고 있다. 이중 월평균보수가 190만원 미만인 2명의 직원에 대한 일자리 안정자금과 두루누리 사회보험료 지원을 신청했다.

근로복지공단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양준혁씨는 재단을 운영하면서 최저임금 인상으로 직원들의 인건비 인상과 사회보험료가 부담됐다면서 저 같은 소규모 사업장의 사장님들도 많이 신청해서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은 최저임금 보장을 위한 소상공인과 영세중소기업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자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30명 미만 사업주가 월평균보수 190만원 미만 노동자를 1개월 이상 고용하는 경우 노동자 1명당 월 최대 13만원을 지원한다.

또 공단은 10명 미만 사업에서 190만원 미만의 급여를 지급받는 노동자와 사업주에게 고용보험과 국민연금 보험료를 최대 90%까지 지원하는 두루누리 사회보험 지원사업도 수행하고 있다. 이렇듯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시 두루누리 사회보험료 지원도 함께 신청하면 인건비뿐만 아니라 사회보험료도 지원받을 수 있어 일석이조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심경우 이사장은 공단과 MOU를 체결한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급을 받은 사업주에게 저금리로 최대 7천만원 한도 신용보증과 정책자금 융자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전국 3천여개 보험사무대행기관에 무료로 지원금 신청업무를 위탁해 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으며 아울러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의 재정부담을 줄여주는 일자리 안정자금과 두루누리 사회보험료 지원에 많은 사업장이 신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