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소환된 MB “다스는 나와 무관하다” 혐의 부인
검찰 소환된 MB “다스는 나와 무관하다” 혐의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검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이명박 전(前)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14일 오후 2시경 재개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오전 조사에 대해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을 대동하고 진행했다”며 “다스 등 차명재산의 실소유와 관련한 의혹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에 대해 자신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검사의 질문을 거부하거나 묵비권을 행사하는 게 아니라, 자신의 입장을 잘 설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다스를 먼저 조사한 이유에 대해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범행 동기나 전제 사실로 확정 짓고 나가는 것이 효율적이기 때문에 먼저 한 측면이 있다”며 “그동안 수사과정에서 다수 확보한 객관적 자료를 일부 제시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오전 조사 전 한동훈 3차장 검사와 조사를 담당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 송경호 특수2부장과 티타임을 했다.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은 “편견 없이 조사해줬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 역시 “법에 따라 공정하게 조사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