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난트 스와랍 인도 무역부 차관, 부산항만공사 방문
아난트 스와랍 인도 무역부 차관, 부산항만공사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오후 아난트 스와랍 인도 무역부 차관 일행이 부산항만공사를 방문해 항만운영 및 물류 정보시스템에 대한 현황을 청취하고 부산항 신항 터미널을 시찰했다. (제공: 부산항만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지난 13일 오후 아난트 스와랍 인도 무역부 차관 일행이 부산항만공사를 방문해 항만운영 및 물류 정보시스템에 대한 현황을 청취하고 있다. (제공: 부산항만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부산항 물류인프라 및 신항 시찰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지난 13일 오후 아난트 스와랍 인도 무역부 차관 일행이 부산항만공사를 방문해 항만운영 및 물류 정보시스템에 대한 현황을 청취하고 부산항 신항 터미널을 시찰했다.

이번 차관 일행의 방문은 우리나라 항만 및 물류 인프라 현황을 파악하고 상호항만간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5박 6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으며 부산항만공사에 이어 인천항만공사, 해양수산부, KTNET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인도는 한국의 10대 무역국 중 7위(지난해, 1만 5056백 만불)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년도 부산항-인도 간 컨테이너 물동량은 약 39만TEU로 매년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는 부산항의 주요 교역 국가이다.

부산항을 방문한 아난트 스와랍 차관은 “세계적인 부산항의 규모와 우수한 항만운영정보시스템이 인상적이었다”라며 “향후 부산항과 인도의 우호 협력관계가 지속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