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마트폰가격 전세계 2위… “고가폰 선호 영향”
한국 스마트폰가격 전세계 2위… “고가폰 선호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S9과 갤럭시S9+ (제공: 삼성전자)
갤럭시S9과 갤럭시S9+ (제공: 삼성전자)

도매평균판매가 49만 7천원

1위 일본, 59만 4천원 기록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한국의 스마트폰 판매가격이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이나 삼성 등 고가 휴대폰 모델이 많은 영향이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에서 팔린 스마트폰 도매 평균판매단가(ASP)는 466달러(약 49만 7000원)였다. 566달러(59만 4000원)로 1위를 기록한 일본과 10만원가량 차이가 났다.

도매 평균판매단가는 제조사가 이동통신사에 공급하는 가격으로 여기에 국가별 유통마진 20~30%가 붙어 소비자가격을 형성하게 된다. 국가별로 유통마진이 거의 비슷해 소비자가격의 순위도 도매 평균판매가 순위와 동일하다는 설명이다.

한국과 일본은 고가의 플래그십 단말 판매 비중이 높아 평균가격을 높였다. 일본은 스마트폰 시장의 50% 안팎을 애플 아이폰이 차지하고 있을 정도다. 때문에 ASP가 압도적으로 높다. 2위인 소니의 점유율은 15%에 그친다.

한국 역시 삼성 56.2%, 애플 17.7% 등 고가 제품이 70%를 넘어선다. LG전자 제품도 17.4%다.

한국에 이어 미국(425달러, 45만 3천원), 호주(420달러, 44만 7천원), 스위스(415달러, 44만 2천원)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많은 스마트폰이 거래되는 중국은 209달러(22만 3천원)로 41위를 기록했고 인도는 더 낮은 128달러(13만 6천원)로 77위였다.

SA는 2023년까지는 1~5위 순서에 변동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한국 스마트폰 시장 도매 매출액 96억 5300만 달러(10조 3천억원)으로 8위를 기록했다. 1위는 935억 8천만 달러(99조 8천억원)를 기록한 중국이 차지했고 미국(678억 7200만 달러, 72조 4천억원), 인도(156억 9500만 달러, 16조 7천억원), 일본(185억 4400만 달러, 19조 8천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