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소녀상 철거 요구에 서경덕 “감정적 대응 말고 외신에 상황 알리자”
日 소녀상 철거 요구에 서경덕 “감정적 대응 말고 외신에 상황 알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 3.1운동 기념공원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의 현재 모습.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강릉 3.1운동 기념공원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의 현재 모습.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지난 2일 주한 일본 대사관측이 한국 정부에 강릉 3.1운동 기념공원에 설치된 소녀상에 관한 철거를 포함한 적절한 대응을 요청했다는 보도가 일본 산케이신문에 실려 큰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전 세계에 일본군 위안부의 실상을 널리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평창패럴림픽에 참가한 40여개국의 주요 언론사에 강릉 소녀상에 관한 상세한 자료를 보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산케이 보도에도 나왔던 것처럼 강릉올림픽파크에서 불과 몇 ㎞밖에 떨어지지 않은 소녀상을 패럴림픽에 참여한 선수단 및 관광객들이 볼까봐 두려워 일본 정부에서 철거를 요청한 것 같다”고 전했다.

지난 2일 산케이 신문 1면에 게재된 강릉 소녀상에 대한 철거 요구 기사.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지난 2일 산케이 신문 1면에 게재된 강릉 소녀상에 대한 철거 요구 기사.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그는 “감정적으로만 대응할 것이 아니라 이런 상황을 오히려 외신에 정확히 알려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를 지우려고만 하는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 상황을 외신을 통해 질타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은 NBC, CNN, CCTV 등 방송사 및 뉴욕타임스, 가디언 등 일간지 100여곳에 이번 소녀상 철거요청에 대한 정확한 상황설명과 일본군 위안부 영상, 산케이 보도자료, 강릉 소녀상의 위치 파일 등을 메일로 보냈다.

강릉 소녀상의 정확한 위치를 설명하는 지도 파일.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강릉 소녀상의 정확한 위치를 설명하는 지도 파일.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서 교수는 “올림픽 기간 중에는 외신을 통해서 경기에 관한 부분이 많이 보도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경기외적인 부분들에 대한 취재를 고민하는 외신이 있다면 이번 상황을 통해 소녀상을 취재하면 좋을 것 같았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수많은 외신의 기사 검색을 했을 시 생각보다 소녀상에 관한 언론보도가 많지 않았다”며 “전 세계에 소녀상 건립을 지속적을 추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에 대한 외신 홍보를 강화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 교수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당시 미국 NBC의 망언과 영국 더타임스의 잘못된 독도표기에 대한 영상을 제작하여 전 세계에 배포하는 등 일본의 역사왜곡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