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노숙자의 대부’ 목사 성추행 인정 사과 “회갑의 나이에도 충동 다스리지 못해”
‘부산 노숙자의 대부’ 목사 성추행 인정 사과 “회갑의 나이에도 충동 다스리지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부산 노숙자의 대부’ ‘빈민운동가’ 등으로 알려진 부산의 김모 목사가 미투 폭로로 성추행 정황이 드러나자 자신의 SNS에 공개사과문을 올렸다.

김 목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A씨가 폭로한 성추행 의혹을 인정했다. 김 목사는 사과문을 통해 “2016년 5월경 00재개발 지구 철거민 투쟁 현장에서 있었던 저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려고 필을 들었다”고 밝혔다.

김 목사는 “(피해자의) 고백적인 고발의 내용에는 변명할 여지없이 채찍으로 받아들인다”며 “물론 당일 즉시 직접 A씨에게 2회에 걸쳐 사과의 의사를 메시지로 보냈습니다마는, 피해자의 심정은 되살아나는 상처로 인해 더욱 고통스러웠을 것”이라고 했다.

김 목사는 “저는 빈곤과 소외의 삶을 경험하는 주민에게 다가가 아픔을 함께 나누고 연대의 투쟁에 작은 불씨로라도 함께하고자 했던 건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회갑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순간의 충동 하나 다스리지 못하는 부끄러운 행동은, A께 지난 2년은 물론 평생 생채기로 남게 했다”고 후회했다.

현재 김 목사의 공개사과문은 페이스북에서 삭제된 상태다.

김 목사의 성추행 관련 정황은 지난 1월 31일 A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투 폭로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A씨는 김 목사가 자신의 신체 주요 부위를 만지고, 키스했다고 폭로했다. 

김 목사는 가난공동체를 만들고 20년이 넘게 노숙인과 생활하고,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및 촛불집회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사회활동을 해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