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나동연 시장 업무상 횡령 협의 시장실 등 3곳 ‘압수수색’
경찰, 나동연 시장 업무상 횡령 협의 시장실 등 3곳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동연 양산시장.
나동연 양산시장.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나동연 양산시장에 대해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시장실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나 시장의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양산시장실과 시장 비서실, 행정계 등 3곳을 비롯해 휴대폰 등 업무추진비와 관련한 자료를 압수수색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나 시장이 업무추진비 일부를 소위 ‘카드깡’ 형식으로 현금화해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한 고발 사건과 관련해 기초조사를 하고 관련 공무원을 추궁한 결과 신빙성이 크다고 보고 압수수색을 감행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월 29일 양산시청에서 강태현 변호사(더불어민주당 양산시장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나 시장이 ‘수의계약’을 악용해 친인척 챙기기에 강행했다는 특혜의혹 제기에 이어 지난달 6일(본보 2월 4·8일 자)에도 기자회견을 열고 나동연 시장의 업무 추진비 일부가 이른바 ‘카드깡’을 통해 편법 지출됐다고 주장하며 나섰다.

당시 강 변호사는 양산시청 홈페이지에 게재된 지난해 12월과 7월의 ‘업무추진비 및 방위협의회 예산 집행현황’을 제시하며 “나동연 양산시장 업무추진비 1억 7470만원 중에서 현재 이 자료에서만 12월 575만원, 7월 216만 6000원, 6월 452만 2400원 모두 1243만 8400원의 불법 자금이 조성됐다”며 “3달 치만 1200여만원이 되는 것으로 미뤄 연간 3~4천만원 이상의 자금이 일명 ‘카드깡’을 통해 조성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편법지출 내역 상황을 설명하며 울산지검에 고발했다.

이와 관련 나동연 양산시장도 지난달 9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해명에 나섰다.

나 시장은 “진위를 떠나 시정 운영의 책임자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의혹들에 대해서는 시 차원에서 감사를 진행하고 있어 진위가 곧 밝혀질 것”이라고 사실이 아님을 주장했다.

이어 “특정 정당만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부분을 정치적으로 접근을 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