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14] “사후 영혼이 ‘천국-지옥’ 가는 것을 어떻게 믿나”
[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14] “사후 영혼이 ‘천국-지옥’ 가는 것을 어떻게 믿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24가지 생로병사 질문에 답하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인간은 죽음 앞에 나약하다. 지난 1월 9일로 병석에서만 벌써 4번째 생일을 맞은 삼성 이건희 회장도, 그의 아버지 삼성 창업주 고(故) 이병철 회장도 마찬가지다. 이병철 회장은 1987년 타계 한 달 전 ‘생로병사(生老病死)’와 하나님(신)의 존재에 관한 24가지 질문을 천주교 故 박희봉 신부에게 던졌다. 그러나 답변은 듣지 못했다. 서울 삼성병원에 의식을 잃고 누워 있는 이건희 회장도 어쩌면 아버지와 같은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 모른다.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이 반복되면서 빈부귀천을 떠나 모든 인간이 가장 궁금해 했을 법한 고 이병철 회장의 종교질문 24가지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16년부터 한기총-신천지 교리비교 영상을 공개해 ‘가장 성경적 답변’이라는 평가를 받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답변과 과학적 근거로 답을 했다는 천주교 광주대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전 회장 김왕기 전남대 명예교수의 답변을 통해 재조명한다.

14. 인간이 죽은 후에 영혼은 죽지 않고 천국이나 지옥으로 간다는 것을 어떻게 믿을 수 있나?

이만희 총회장

 

천국은 이 땅에 오시는 것

자기 행위에 따라 심판 有

사람의 꿈에나 비몽사몽간에 또는 환상에서 내 영이 돌아가신 부모 형제 및 유명 인사와 친구들을 종종 만나 대화할 때가 있다. 이는 꿈속의 나의 영같이 죽은 자의 영이 있다는 증거이다.

사람이 죽어서 하늘의 천국에 찾아가는 것이 아니고, 천국과 하나님께서 이 땅으로 오신다(요 14:2~, 계 21:1~ 참고). 이 때 산 자와 죽은 자에 대해 심판이 있으니, 자기 행위에 따라 책(성경)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아 지옥 및 천국에 간다(계 20:11~15). 죽은 시체에게 물어 보라. 그 속에 영혼이 없어 답하지 못할 것이다.

 

김왕기 명예교수

 

사람, 영육이 합해진 존재로

죽음은 분리가 아닌 변화

 

인간의 죽음은 영혼과 육신이 분리되는 현상으로 나타나며, 육신은 흙으로 가게 되고 불사불멸하는 영혼은 저승으로 간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사람이 영육으로 합해진 존재라면 죽음은 변화지 분리가 아니다(1코린 15,35~53: 1테살 4,15~17 참조) 이는 신앙의 문제다. 그래서 하느님의 존재와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믿고 신앙생활을 하는 것이다. 여기서 파스칼의 내기(Pascal's Wager)를 소개한다.

· 파스칼의 내기(Pascal's Wager)

파스칼(Blaise Pascal, 1623~1662)은 인생을 도박 혹은 내기와 같다고 했다. 파스칼이 제기한 ‘도박사의 논증(Gambler's Arument)’은 일반적으로 ‘파스칼의 내기’라고 알려져 있다. 이 내기는 불가지론자(또는 회의론자)가 경주를 앞둔 도박사의 입장에서 ‘신(紳)은 존재 한다’(유신론)와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무신론)의 어느 쪽에 내기를 거느냐에 따라 인생의 운명이 좌우되는 도박인데, 분별 있는 도박사라면 유신론 쪽에 ‘내기를 걸라’고 권고한 것인다. 여기서 불가지론자란 신이 존재할 가능성은 있지만 이 문제를 결정할 충분한 증거가 없다고 믿는 사람을 말한다. 유신론자는 신앙생활을 하고, 무신론자는 신앙생활을 하지 않는다. 파스칼은 유신론쪽에 내기를 걸면 이기는 경우엔 영생을 얻고 천국으로 가게 되지만, 지는 경우에도 별로 잃을 것이 없다는 논리로 비신자들을 설득하려고 했다.

불가지론자는 신이 존재할 확률 50%, 존재하지 않을 확률 50%, 똑같은 확률로 보일 것이다. 확률은 똑같은데 유신론 쪽에 내기를 걸 것인지, 아니면 무신론 쪽에 내기를 걸 것인지의 중대한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불가지론자가 어느 쪽에 내기를 걸 것인가에 따른 네 가지 가능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유신론 쪽에 내기를 거는 경우에 1) 이긴다면(즉 신이 존재한다면) 신앙생활을 함에 따라 영생과 천국의 영원한 행복을 누릴 것이고, 2) 진다해도(즉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 해도) 신앙생활을 함에 따라 기도하며 사랑을 실천하는 삶을 살았다 하더라도 별로 손해 볼 것 없이 죽음으로 끝난다.

*무신론 쪽에 내기를 거는 경우에 3) 이긴다 해도(즉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 해도) 신앙생활을 하지 않음에 따라 신의 처벌에 대한 두려움 없이 세상의 쾌락을 자유로이 누려봤던 들 별로 이득 될 것 없고, 4) 만일에 진다면(즉 신이 존재한다면) 신앙생활을 하지 않음에 따라 영생의 기회를 잃고 지옥의 영원한 불행을 가져올 것이다.

우리는 위의 도박사와 똑같은 입장에 있다고 생각해 보자. 그러면 우리는 이득을 최대화하고 손실을 최소화하는 쪽이 어디인지 따져 최선의 길을 택하기 마련이다. 따라서 유신론과 무신론의 어느 쪽을 택할 것인지는 자명한 것이며, 당연히 유신론 쪽을 택해야 한다. 우리는 인간 삶에 있어서 수없이 많은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특히 신앙의 문제는 가장 중대한 선택의 문제이기도 하다. 자기 인생은 누가 책임져줄 수 없고 자기 자신이 책임져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정현 2018-03-16 11:42:00
천국은 올라가는것이 아니고 임해여 오신다는 말씀에 성경은 제대로 알고잇어야 그뜻을 제대로 이해하고 깨달을것 같습니다

김탁구 2018-03-15 14:21:59
믿기만하면 천국간다고 하면서 죽기전까지 나쁜짓하다가 죽기하루전에 예수님 믿으면 구원얻는것인가? 하고 전 늘 궁금했습니다...
어디서부터 잘못된것인지... 성경 제대로 배우고 알고싶네요

김은순 2018-03-16 16:39:18
성경말씀을 배우고 싶네요~~

제빵왕 2018-03-17 15:57:36
참신앙이가장중요한거같네요

참새짹 2018-03-17 21:40:39
정말로 성경대로 이루어지는 것을 믿는 것이 중요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