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관세폭탄’에 車값 오를 것… 판매하락도 우려”
“美 ‘관세폭탄’에 車값 오를 것… 판매하락도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폭탄으로 미국 자동차 가격이 올라 자동차 판매가 줄어들 전망이다. (출처: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폭탄으로 미국 자동차 가격이 올라 자동차 판매가 줄어들 전망이다. (출처: 연합뉴스)

자동차 값 약 300달러 인상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폭탄으로 미국 자동차 가격이 올라 자동차 판매가 줄어들 전망이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모닝스타는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로 미국 자동차 가격이 1% 오를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 같은 관측은 미국 자동차 업체인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 등에서 조사한 결과다. 지난달 미국 자동차 평균 판매가는 월별치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3만 2237달러(3435만원)였다. 이를 기준하면 300달러(32만원) 이상 오르는 셈이다.

철강과 알루미늄은 미국에서 생산되는 자동차의 약 3분의 2를 차지한다. 자동차를 이루는 부품의 상당수는 수입해 사용되고 있다. 이에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는 자동차 판매가와 직결된다.

앞서 미국의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철강 관세로 인한 가격 인상은 매우 적은 수준으로 그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지만 소비자와 자동차업계에 다가올 부담은 커 보인다.

WSJ는 고사양 차량이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가 추세인 자동차 시장에 판매가 인상은 소비자들이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며 자동차 판매가 줄어들어 자동차 산업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미국 자동차 시장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하락한 약 130만대 판매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