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만난 日 아베 총리 “북한, ‘비핵화’ 향한 행동이 중요”
서훈 만난 日 아베 총리 “북한, ‘비핵화’ 향한 행동이 중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서훈 국정원장이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3일 서훈 국정원장이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서훈,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 설명
아베 “북핵·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함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서훈 국정원장이 일본을 방문한 가운데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3일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행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훈 국정원장을 총리 관저에서 만난 아베 총리는 “핵·미사일 문제와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이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이라고 덧붙이며 이처럼 밝혔다.

아베 총리는 “앞으로도 한·미·일이 협력해서 북한 핵·미사일과 납치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서 원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의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 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5~6일 서 원장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대북 특별사절단에 포함돼 북한을 방문,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회담을 가졌다. 이어 8~11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다.

서 원장은 12일 일본에 도착해 저녁 도쿄 이쿠라(飯倉) 공관에서 고노다로 외무상을 3시간 동안 만나 최근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bdud09 2018-03-13 14:04:03
김정은 북한의 비핵화.....일본도 진심으로 돕는 입장이라야 한반도 평화가 세계평화가 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