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5월 북미정상회담’ 성사시킨 한국외교, 돋보였다
[사설] ‘5월 북미정상회담’ 성사시킨 한국외교, 돋보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를 둘러싸고 남북대화, 한미협력 등 국제외교전이 숨 가쁘게 돌아가고 있다. 마치 1940년대 초·중반기에 독일·일본의 패망 촉진과 함께 한반도를 두고 논의했던 연합국 강대국들의 카이로선언과 포츠담회담, 얄타회담을 방불케 한다. 당시 일련의 회담에서 일제 치하에 있었던 한국 독립과 남북한을 가르는 38선 분할이 거론됐으니 지금과 같이 북한의 핵 도발을 포기하게 하는 한미 간 협력, 북미회담, 한반도 현안에 대한 한국 측의 일본, 중국, 러시아 등 주변 국가에 대한 설명과 지지 당부 등이 포괄적으로 담겨진 외교전과 흡사한 양상인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로서 소임을 마친 정의용·서훈 팀이 남북대화 결과물을 미국 정부에 전달하기 위해 방미했고, 미국정부와 한반도 평화를 보장하는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조율을 마치고 지난 12일 귀국했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양국이 별다른 이견을 보이지 않은 가운데 한국 측 의견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 북미정상회담’을 받아들였다니 우리의 안보외교는 일단 성공을 거둔 셈이다. 당초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이 구체적 조치와 행동을 하지 않으면 북미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 발표해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쉽지 않을 거라는 예상도 나왔지만 의외로 이 문제가 잘 해결된 것이다.   

이번 방미에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의 임무는 특사단 방북 시에 타진했던 ‘김정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조기에 만나겠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답을 받는 일이었다. 통상적으로 국가 정상들의 회담은 결정되기까지는 몇 주가 걸리는 중대사임에도 트럼프 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해 45분 만에 ‘5월 회담’으로 결정됐으니 이 같은 속전속결은 사례가 드물고 그만큼 안보와 관련해 한미동맹이 견고하다는 것을 증명해주고 있는 셈이다. 

한반도 평화의 엄중함과 자국민의 안위를 잘 알고 있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 무턱대고 속전속결 결단을 내리지는 않았을 터, 북미정상회담에 관한 문재인 대통령의 판단과 특사단이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 과정에서 확인된 북한당국의 진정성을 듣고 치밀하게 분석하고, 대한민국 정부 입장도 고려했을 것이다. 회담을 위한 세부 협상이 남아있겠지만 어쨌든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된 만큼 이를 계기로 남북관계 화해 무드가 더한층 무르익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