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평창, 3월의 설원 즐기는 ‘스키어’
강원도 평창, 3월의 설원 즐기는 ‘스키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원의 정취가 그득하고 적설량이 많아 스키어들이 많이 찾는 강원도 평창의 발왕산 용평스키장에서 10일 스키어들이 마지막 설원을 즐기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0
 

[천지일보 강원=이성애 기자] 10일 강원도 평창 발왕산 용평스키장을 찾은 스키어들이 설원 속에서 3월의 봄 스키를 타고 있다. 발왕산은 옛날 도승이 이 산에 팔왕의 묘 자리가 있어 팔왕산으로 불리다 현재는 발왕산으로 불려지고 있다.

설원의 정취가 그득하고 적설량이 많아 스키어들이 많이 찾는 강원도 평창의 발왕산 용평스키장에서 10일 스키어들이 마지막 설원을 즐기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0
 
강원도 평창의 발왕산의 설경.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0
강원도 평창 발왕산 설경.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0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