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건치! 생활 TIP] ㉖건강한 치아를 만드는 4가지 습관
[100세 건치! 생활 TIP] ㉖건강한 치아를 만드는 4가지 습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일생생활을 하다보면 의도치 않게 치아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가 곳곳에서 생긴다. 자신도 모르는 음식을 먹는 버릇이나 습관처럼 치아를 쑤시는 행동은 반복될수록 치아 변형과 충치가 생길 위험은 높아진다. 우리 일생 생활 중 잘못된 지식이나 습관으로 치아 건강을 위협하는 행동에 대해 살펴보자.

소금 양치질은 효과가 있을까?

치약이 귀한 시절에는 굵은 소금으로 양치질을 하기도 했다. 구강에 생긴 염증이나 충치 예방을 위해 민간요법처럼 양치질을 하지만 이는 구강 건강에 악영향을 가져온다. 소금의 굵은 입자가 치아 상쾌함이나 삼투압으로 일시적으로 염증이 줄어드는 현상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소금은 치아에 미세한 마모를 지속해 남기고, 잇몸에 상처를 남겨 감염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입 안에 소금기가 깨끗이 씻어내지 못하면, 구강 세균 번식이나 구취를 유발할 수 있다. 단, 손가락으로 잇몸을 부드럽게 문지르면, 혈액 순환을 촉진해 잇몸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음료수와 빨대… 치아 관리를 위해선?

사람과의 만남이 잦은 현대인은 하루에도 다량의 음료를 마시게 된다. 이 때 다량의 설탕을 포함하거나 치아 변색을 유발하는 음료를 마실 때에는 빨대가 치아 건강에 다소 도움이 될 수 있다. 빨대로 음료를 마실 때는 치아에 최대한 닿지 않도록 마셔야 한다. 또한 빨대를 치아로 강하게 씹는 버릇은 치아 마모의 원인이 될 수 있기에 고쳐야 한다.

빨대로 음료를 마신 후에도 30분 이내에는 항상 양치질해야 질환을 최소화할 수 있다. 만약 양치질을 못할 경우에는 생수로 입을 헹궈내야 한다.

음식은 양쪽 어금니로 골고루

음식을 먹을 때 자신도 모르는 생긴 버릇이 있다. 대표적으로 음식을 한 부위 어금니로만 씹는 버릇이다. 음식물을 씹는 쪽 치아는 치석을 제거할 수 있지만 반대편 치아에는 치석이 남아 치주질환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오랜 기간 한 쪽 부위로 씹을 경우에는 얼굴 대칭이 불규칙해지거나 턱 관절 장애가 생길 수 있다. 음식을 먹을 때는 양쪽 어금니로 골고루 씹어야 된다.

(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강한 향의 치약은 치아에 좋을까?

하루 세 번의 양치질은 치아 관리의 첫 걸음이기에 치약 선택은 매우 중요하다. 자신의 구강 상태에 맞춰 치약을 쓰면 간단한 구강 문제는 해결하거나 예방할 수 있다.

치아 상태에 따라 ▲치태, 치석이 많은 사람은 피로인산나트륨과 같은 항치석 성분이 함유된 치약 ▲구취가 심한 때는 플라보이드와 같은 향균제 성분이 포함된 치약 ▲잇몸에 피가 나면 혈류 개선에 도움을 주는 항염제류가 들어있는 제품을 사용하는 게 좋다.

양치 후에는 항상 10번 이상 헹궈 구강에 남은 치약을 다 없애야 한다. 치약 속 계면활성제는 입 안을 건조하게 만들어 세균 증식이나 치아 착색위험을 높일 수 있다.

인천w치과 김정환 원장은 “잘못된 습관이 쌓이면 결국 충치나 치주 질환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며 “얼음과 같은 딱딱한 음식을 강한 힘으로 씹는 버릇, 손가락 빨기, 이갈이, 병 따기 등 행동은 치아 마모의 주요 원인이기에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건강한 치아 유지를 위해선 주기적으로 전문의에게 검진을 받아야 질환이 나빠지는 것을 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건강한 치아를 관리하는 최고의 방법은 올바른 생활 습관이다. 치아가 건강해야 몸의 건강도 유지할 수 있다. 식사자리에서나 사람과의 만남에서 치아 통증만큼 괴로운 것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bdud09 2018-03-08 13:52:56
유익한 정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