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반도 평화·비핵화에 중대한 고비 맞았다”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비핵화에 중대한 고비 맞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오찬 회동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이정미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문 대통령, 홍 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2018.3.7 (출처: 연합뉴스)
7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오찬 회동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이정미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문 대통령, 홍 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2018.3.7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대북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와 관련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고비를 맞이한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불러 함께한 오찬 회동 모두 발언에서 이같이 밝히고 “지금까지 오는 과정에 대해서는 그때그때 사전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긴밀하게 협의를 해 왔다”고 소개했다.

이번 오찬 회동엔 청와대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김의겸 대변인이 참석했다. 정당에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한 것은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이다. 특히 홍준표 대표가 청와대 회동에 참석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모인 게 처음인 것 같다”며 “국회나 당의 복잡한 사정이 있을 수 있고, 당내에서 반대가 있을 수 있는데도 이렇게 초청에 응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엔 전날 대북특별사절단 단장으로 평양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함께했다. 회동은 각 당 대표의 인사말에 이어 정 실장이 방북 결과와 후속 조치 추진 계획에 대해 보고를 한 뒤 각 당 대표의 의견을 듣는 순서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