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 7부 능선… 정체성 훼손 없어”
이용주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 7부 능선… 정체성 훼손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공동교섭단체 구성과 별개로 선거연대 이뤄질 수도”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가 6일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해 7부 능선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날 이 부대표는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이같이 말하고 “박지원 전 대표도 초기에는 당의 정체성 차이로 이견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공동교섭단체와 당의 정체성 문제는 별개로 지킬 수 있다는 의견에 대해서 동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부대표는 평화당과 정의당의 지향점이 다른 점에 대해 “원래 공동교섭단체라는 것이 정체성이 다른 집단들이 모이는 것”이라면서 “같으면 같은 대로, 다르면 다른 대로를 인정하면서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정의당이나 평화당이 공동교섭단체를 유지하기 위해서 각 당의 정책을 양보할 이유는 없다. 각 당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공동교섭단체 구성과는 별개로 6.13 지방선거에서 정의당과 연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표는 “호남지역에서 정의당도 상당히 득표율을 내고 있지만 아직 평화당과 경쟁 관계에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아마 호남 이외에 다른 지역에 있어서는 정의당이 평화당보다 더 많은 지지를 얻는 지역에 한해서 선거연대도 논의될 수 있는 여지도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