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성 시인 “고은 시인 성추행 직접 목격했다… 진정한 사과 바라며” 폭로
박진성 시인 “고은 시인 성추행 직접 목격했다… 진정한 사과 바라며” 폭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박진성 시인 SNS)
(출처: 박진성 시인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박진성 시인이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목격했다는 글을 올려 파장이 일고 있다.

박진성 시인은 5일 자신의 블로그에 ‘고En 시인의 추행에 대해 증언합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박 시인은 이 글에서 “저는 추악한 성범죄 현장의 목격자이자 방관자”라며 “지난날의 제 자신을 반성하고 증언한다”고 운을 뗐다.

박진성 시인에 따르면 고은 시인의 성추행은 2008년 4월 C대학교에서 주최한 강연회 이후에 벌어졌다.

그는 “오후 5시께 술기운에 취해서였는지 원래 그런 사람이었는지 고En 시인이 참석자 중 옆자리에 앉은 한 여성의 손을 만지기 시작했고 팔을 만지고 허벅지를 만졌다”며 “당시 20대였던 여성은 고En 옆자리에 앉았다는 이유만으로 그런 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박진성 시인은 K교수에게 “안 말리고 뭐하는 것이냐”라고 말했고, K교수는 “가만히 있으라”고 답했다. 박진성 시인은 “K교수에게 밉보일까 두려웠고 문단의 대선배 고En시인에게 밉보일까 두려웠다”며 “고은 시인이 여성 3명 앞에서 지퍼를 열고 자신의 성기를 꺼내 흔든 뒤 자리에 다시 앉아 ‘너희들 이런 용기 있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2018년 ‘30년 전 격려 차원에서 그랬다’는 고En 시인의 변명을 보고 또 한 번 경악했다”며 “‘부끄러울 일 안 했다, 집필을 계속하겠다’는 고En 시인의 입장 표명을 보고 다시 참담함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En 시인에 대한 증언은 정말 수도 없이 많다”며 “그는 이 세계의 왕이자 불가침의 영역이자 신성 그 자체였다”고 알리며 “고En 시인의 진정한 사과를 바라며 이를 묵살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저 역시 방관자로서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쓴다”고 전했다.

고은 시인은 지난달 최영미 시인의 시 ‘괴물’을 통해 성추행 의혹에 휘말렸다. 지난 2일 고은 시인은 외신을 통해 “스스로에게 부끄러운 행동을 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계속 집필을 할 것”이라는 내용의 첫 공식입장을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