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에게 전달할 ‘文 친서’, 어떤 내용 담겼나
김정은에게 전달할 ‘文 친서’, 어떤 내용 담겼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이 5일 오후 북한을 방문하기 위해 서울공항에 도착, 특별기로 향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이 5일 오후 북한을 방문하기 위해 서울공항에 도착, 특별기로 향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비핵화 전제 북미대화 필요성 강조할 듯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이 5일 북한 평양 방문 일정에 돌입한 가운데 이들이 전달할 대북 친서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5명의 사절단은 이날 오후 1박 2일간의 평양 방문 일정에 올랐다. 이들은 방북 기간 중 문 대통령의 친서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친서의 정확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에게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염원하는 내용이 담겼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방북 계획을 전하면서 이번 방북 의제로 ▲북미대화 여건 조성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 교류·협력 활성화를 출발점으로 하는 남북관계 개선 등을 제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친서 메시지도 이와 궤를 같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문 대통령이 최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북미대화를 가장 시급한 과제로 강조해왔던 점에 비쳐보면 북미대화를 촉구하는 내용이 우선적으로 강조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했던 김여정 특사가 전한 친서에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초청해 사실상 남북정상회담을 제의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여건’ 마련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친서엔 구체적으로 남북정상회담 성사의 가장 중요한 여건이라고 할 수 있는 북미대화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길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대화에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의 면담에서 언급했던 ‘2단계해법’을 거론할 가능성도 있다. 2단계해법은 북한이 비핵화 논의에 착수하면 미국 등 국제사회가 대북제재 완화 등 단계별 상응 조치를 하는 방안이다.

그러나 미국이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하는 비핵화 의지 천명을 친서에 명시적으로 담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미대화 요구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사단은 이날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회동한 뒤 같은 날 저녁이나 다음날 김 위원장을 면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