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LG전자 사장 “올레드 TV, 올해 매출 비중 20% 넘을 것”
권봉석 LG전자 사장 “올레드 TV, 올해 매출 비중 20% 넘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봉석 LG전자 사장(가운데) (제공: LG전자)
권봉석 LG전자 사장(가운데) (제공: LG전자)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LG전자가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를 적용한 ‘LG올레드 TV AI 씽큐’와 ‘LG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를 국내에 선보였다.

LG전자는 5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 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LG TV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권봉석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작년 TV 매출에서 올레드 TV 비중이 15%였는데 올해는 2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화질엔진 ‘알파9’와 함께 AI 씽큐를 올레드 TV에 탑재했으며 가격도 작년보다 20% 정도 낮췄다.

다음은 권봉석 사장 등과의 질의응답

- LCD TV에도 인공지능 탑재됐나, 올해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올레드 TV 비중은

나노셀 TV 등 올해 출시하는 대부분의 TV에는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됐다. 프리미엄 시장에서 올레드 TV 매출 비중은 작년에 15%였으며 올해는 20%가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

- 인공지능 스피커를 연계한 IPTV와의 LG전자 AI TV 차별점은?

아직 보여드리지 않은 기능들이 많이 있다. 인공지능 기능은 하드웨어 컨트롤, 콘텐츠 검색 이외에 사업적으로 외부업체와 협력을 통해 추가 서비스를 적용할 것이다. 미국시장에선 3월부터 풀패키지가 적용된 TV를 출시하며 한국시장은 예를 들어 음식주문 기능 등을 외부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하반기에 적용할 것이다.

과거에 TV를 사신 분들, TV 구매전환 시점이 많이 남아있는 고객들은 AI 스피커가 브릿지 역할을 하겠고 스피커를 통해 컨트롤하는 것보다 TV에 탑재된 것이 더 좋다. 올해 출시되는 TV 추세는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되는 것이 분명하다.

- 올레드 TV가 어느 시점에 LCD TV를 대체할 것인가

올레드는 2021년경 보급할 수 있는 생산능력이 세계시장에서 1000만대 수준이라 생각한다. 글로벌 TV 시장 규모가 연간 1억대가 좀 넘는데 전체 10% 정도가 올레드 TV로 커버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프리미엄 시장은 전체 TV 시장에서 5% 정도다.

- 경쟁사 제품과 비교 전시하는 전략은, LG전자의 올레드 TV 입지는?

2013년 올레드 TV가 처음 출시됐을 때부터 기존 TV에 비해 매년 화질이 개선되고 혁신되고 있다. 올해도 알파9을 통해 영상 입체감, 컬러감이 향상됐고 이를 비교하기 위해 매장에서 고객들이 직접 화질을 체험하는 것이 중요하다.

시장점유율 탑10에서 7개 업체가 올레드 캠프에 합류해 있다. 캠프를 늘리는 것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나쁘지 않다. LG가 올레드를 주고하고 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전체 공급되는 올레드 패널의 70~80%를 LG전자가 차지하고 있다.

- 올레드 TV의 글로벌 시장 전략은?

한국을 포함해 전체 13개국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 한국, 북미, 호주와 유럽 10개국가인데 매출이 90% 정도를 차지한다. 더 많은 국가에 올레드 TV를 출시하는 것이 맞지만 시장 크기와 마케팅 효율성을 감안해 13개 국가에 집중하고 있다.

- AI TV 콘텐츠 전략은?

스마트TV 사업을 할때 영화, 드라마 등의 콘텐츠에 투자를 했지만 효과있는 전략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 인공지능 TV도 마찬가지다. 다양한 IoT 기기들을 컨트롤하는 메인 역할과 함께 소프트웨어나 콘텐츠는 외부업체와 협력하는 등 오픈 플랫폼 전략으로 단기간 내에 확대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